“힘 받길”..유다인,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로 전하고 싶었던 희망

배우 유다인은 2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감독 이태겸) 개봉 인터뷰에서 이번 영화를 선택한 계기와 오정세와의 호흡 등에 대해서 솔직하게 답했다. 무거울 수 있는 작품이지만 ‘희망적인 영화’라고 말하며 작품을 본 관객들이 힘찬 발걸음으로 나설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유다인 분)이 1년의 시간을 버텨내고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극 중 유다인은 불법 파견 및 부당 해고를 앞둔 정은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담아냈다.

유다인이 이 작품의 출연을 결정한 결정적인 이유는 KTX 승무원의 복직 관련 다큐멘터리를 본 후였다. 다큐멘터를 본 후 이 작품에 호감을 느끼게 되면서 출연이 성사된 것. 유다인은 “이 작품을 하게된 가장 큰 이유가 KTX 승무원들이 전원 복직처리가 되고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이 작품에 호감이 가게 됐다. 인터뷰에서 느꼈던 그 분들의 절박함을 계속 생각하면서 연기를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회 문제를 다루고 있는 만큼 부담감이 있을 수도 있지만 유다인은 배우인 만큼 연기로 말하고 싶어 했다. 유다인은 “사실 사회문제 잘 모른다. 다큐멘터리 잠깐씩 보면서 이 작품이 다르게 와닿았던 것 같다. 다큐멘터리를 보기 전이라면 이렇게까지 ‘이거 내가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안 가졌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사회 문제, 정책적인 문제들 사실 잘 모르고 언변이 뛰어난 것도 아니다. 나는 그걸 연기로서 표현하고 내가 할 수 있는 얘기들은 말이 아닌 연기로서 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번 작품은 특히 체력적으로 힘든 작품이었다. 한 달 동안 짧고 굵게 촬영하면서 캐릭터의 감정을 따라가느라, 또 연기하느라 육제적으로 힘들기도 했다.

유다인은 “육체적으로 힘든 게 많아서 촬영 중간 틈틈이 마사지를 받으러 가기기도 하고 병원도 많이 다녔다. 촬영하면서 병원을 가장 많이 다닌 작품이다. 마지막 날은 장례식이 마지막 장면이었는데 식중독에 걸렸다. 음식을 잘못 먹어서, 스태프들 몇 분이랑 나와 몇 몇 배우들 포함해서 식중독 걸려서 응급실 가고 그랬다. 군산에서 촬영 끝나고 바로 서울로 갔어야 하는데 너무 몸이 아파서 숙소에서 반나절 가량 끙끙 앓았다. 육체적으로 정말 힘들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배우로서 완성된 작품은 늘 아쉬움이 남기도 하지만, 이 작품을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없는 유다인이었다. 유다인은 “매 작품 다 아쉬운 점이 큰 것 같다. 저 때 조금 더 집중해서 촬영했으면 했다.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그로 인해서 집중을 못했던 것 아닌가 아쉽다”라며, “이 작품을 한 것에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고, 잘했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을 가장 해야겠다고 생각했던 이유 중 하나가 이 작품에 내가 잘 쓰일 것 같다고 생각했다. 나라는 배우가 이 작품을 하면 잘 쓰일 것 같다, 도움이 될 것 같았다. 그런 면에서도 만족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유다인은 “배우도 어쩔 수 없이 일이 없으면 쉬어야 한다. 나도 1~2년 일이 없어서 쉬었던 경험도 있다. 그런 부분에서 ‘일을 줘야 일을 하죠’라는 정은의 대사들이 와닿았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