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질녘 풍경 속 ‘감성 누아르의 진수’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 위로 돌아갈 길 없는 젊은이들의 초상이 펼쳐진다. 냉혹하고 잔인한 세계에선 선혈이 낭자하고, 칼끝은 서서히 청춘들을 향한다. 이를 잘 알면서도 무심한 듯 서로를 위하는 마음, 그들이 주고받는 소소한 농담이 짙은 여운을 남긴다.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개국에 동시 공개되는 ‘누아르 장인’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다. 영화 ‘신세계’ ‘마녀’ 등으로 한국형 누아르의 지평을 연 박 감독이 이번엔 서정적인 감성 누아르로 돌아왔다. 이 작품은 지난해 9월 열린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돼 호평받기도 했다.박 감독의 신작은 2018년 개봉한 ‘마녀’ 이후 3년 만이다.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주연을 맡았다. 이야기는 조직의 타깃이 된 태구(엄태구 분)가 제주로 도망가며 시작된다. 이곳에서 태구는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재연(전여빈 분)을 만나게 된다. 태구를 쫓는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는 차승원이 연기했다. 박 감독은 캐릭터 ‘태구’와 배우 엄태구의 이름이 겹친 데 대해 “우연이었다”면서도 “배우들과 캐릭터가 거의 일치한다”고 말했다. 엄태구는 “태구를 연기하기 위해 9㎏을 늘렸다”고 밝혔다.작품은 오프닝부터 ‘신세계’처럼 강렬하다. 사랑하는 가족을 갑자기 잃게 된 태구가 복수에 나서는 장면은 잔혹하면서도 깊은 인상을 남긴다. 조직 내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누군가 죽고 복수가 시작되는 설정이 ‘신세계’와 비슷하다. 작품 곳곳에 ‘신세계’가 변주된 장면도 다수 나온다. ‘신세계’에서 담배를 통해 인간의 욕망과 그 허무함을 다뤘던 것처럼 이 작품에서도 담배가 메타포(은유)로 활용된다. 담배는 태구와 재연의 느슨한 연결과 묘한 동질감을 나타내는 상징으로도 쓰인다. 패싸움 장면, 밀폐된 공간인 식당을 활용한 장면도 ‘신세계’와 비슷하면서도 색다른 느낌을 준다.

제주 해질녘 풍경 속 '감성 누아르의 진수'

제주를 배경으로 감성과 비극을 극대화한 점은 ‘신세계’와 차별화된다. 제주는 이 작품에서 단순히 배경을 넘어 서정성에 크게 기여한다. 카메라는 제주의 청명한 하늘보다 해 질 녘 풍경을 담아 누아르적 분위기를 살렸다. 박 감독은 “낙원은 평화롭고 아름다운 곳인데 그 안에서 벌어지는 비극과 대비가 된다”며 “누군가에게는 아름다운 것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슬픈 풍경이 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전여빈은 “태구와 재연이 바닷가에서 함께 신발을 벗고 잠깐의 평온을 느끼는 장면이 있는데, 평온 속에 있는 동시에 그게 찰나인 것 같아 슬프기도 했다”고 말했다.작품의 진가는 마지막 반전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마녀’를 떠올리게 하는 파격적이고 과감한 설정이 돋보인다. 냉소적인 표정과 격정적인 행동으로 거대한 반전을 만들어내는 ‘재연’이라는 캐릭터의 힘이 크다. 이 반전으로 전여빈은 베니스영화제에서 ‘2020 베스트 파이널걸’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전여빈은 “무심하면서 당당하고 존재 자체로 서 있는 인물로, 성별과 관계없이 이야기를 함께 이끌어 나간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