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가족] 나이 들어 아픈 무릎은 무조건 퇴행성 관절염?

외래를 방문하는 고령의 환자는 무릎이 아프면 대부분 무릎 퇴행성 관절염이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에 대한 치료로는 인공관절 수술이 대표적인 방법으로 알려져서 혹여나 수술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듣게 될까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무릎 퇴행성 관절염은 60세 이상의 고령에서 주로 발생한다. 그런데 60세 이상의 환자 중 상당수가 관절염이 아닌 다른 원인에 의한 통증으로 고생하는 것을 흔히 본다.무릎 통증의 원인이 관절염인지 아닌지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무릎 통증의 양상을 꼼꼼히 살펴본다면 어느 정도 구별이 가능하다. 우선 통증이 발생한 위치가 중요하다. 퇴행성 관절염이 가장 흔히 발생하는 부위는 양측 무릎의 안쪽이다. 통증 부위가 무릎 안쪽이 아니라 무릎 앞쪽이라면 퇴행성 관절염보다는 무릎 전방 통증 증후군일 가능성이 크다. 무릎 전방 통증 증후군은 무릎의 뚜껑 역할을 하는 슬개골 주변에 생기는 통증이 주요 증상으로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영상 검사에서도 특별한 병변이 나타나지 않은 경우가 많다.무릎 전방 통증 증후군은 퇴행성 관절염에 의한 통증보다 심하진 않지만 일부 환자, 특히 허벅지 근육이 약해진 환자에서는 심한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계단을 이용하거나 앉았다가 일어날 때, 무릎 앞쪽의 슬개골 아래 부위에서 주로 시린 느낌의 통증이 발생한다. 관절염 환자에서 흔히 보이는 무릎에 물이 차거나 무릎이 굽혀지지 않는 등의 심한 통증이 오는 경우는 거의 없고, 평지 보행도 비교적 자유롭다. 치료는 우선 온찜질·반신욕 등으로 무릎 주변과 허벅지 근육을 따뜻하게 하면 근육이 이완되면서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허벅지 앞쪽 근육에 대한 스트레칭도 효과적이다. 걷기, 자전거 타기, 계단 오르기 등의 규칙적인 운동으로 허벅지 근육량을 유지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건강한 가족] 나이 들어 아픈 무릎은 무조건 퇴행성 관절염?

무릎 관절염이 발생하기 전 관절 연골을 보호하는 반월연골판에 파열이 발생하면 무릎 통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 경우 무릎을 굽힐 때 무릎 뒤쪽이나 안쪽에서 통증이 생기며, 한 달 이상 심한 통증이 지속한다면 간단한 관절경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령 환자에서 무릎 통증이 발생하는 원인은 다양하다. 통증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퇴행성 관절염이라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통증의 양상이나 위치를 잘 파악하고 전방 통증 증후군이나 햄스트링 힘줄 문제라면 스트레칭과 같은 운동 치료를 먼저 시행해 볼 수 있다. 하지만 2~3주 이상 운동 치료를 시행했는데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으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로부터 정확한 진단과 치료 지침을 전달받아야 한다.

삼성에 게시되었습니다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