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백신 접종’ 공개 안 한 이유…“모방해야 하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28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자국 국영TV 방송 ‘로시야 1’에 출연해 “누군가 어딘가에서 무언가를 했다고 해서 그것을 맹목적으로 모방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다른 국가 정상들이 백신 접종 모습을 공개했다고 해서 자신이 이를 따를 필요는 없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연기하는 원숭이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의사를 밝힌 바 있다.크렘린궁은 지난 23일 푸틴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에피팍코로나’, ‘코비박’ 등 3종 가운데 어느 것을 맞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아울러 백신 접종 모습 또한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푸틴, ‘백신 접종’ 공개 안 한 이유…“모방해야 하나”

이와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자신에게 백신을 접종한 의사만이 어느 백신인지를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한편 푸틴 대통령은 백신 접종 후 약간의 불편함을 느꼈다고 전했다.푸틴 대통령은 “백신 접종 다음 날 아침 약간의 근육통을 느꼈다”며 “체온은 정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감을 느끼고 싶고, 병에 걸리고 싶지 않고 싶으면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며 자국민에게 백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련 글